미소짓게만드는노하우모음배꼽이 사라집니다$$ > Gallery

본문 바로가기

Gallery

미소짓게만드는노하우모음배꼽이 사라집니다$$

페이지 정보

Author vqtalublu56869 작성일18-06-08 00:58 Hit9 Count Comments0 Count

본문

만일 그렇다면 그 여인의 눈은 자신의 체내의 새 생명을 지켜보는 눈이었을 것이다. 작은 생명의 태동과 발육을 지켜보는 엄숙한 눈이었을 것이다. 전철 안에서 mp3를 듣는다. 주머니 속의 뮤즈, 날렵한 시간 도둑. 나는 요즘 그에게 빠져 있다. 공원에 갈 때도 잠자리에 들 때도 요즘엔 늘 그와 함께다. 요즈막의 나는 사랑에 빠진 사람들의 공통적인 징후를 여지없이 드러낸다. 그와 함께 하는 시간만큼은 누구에게도 방해받고 싶지 않다. 다른 만남도 당연히 줄였다. 그와 함께인 순간에만 본연의 나로 돌아와 있는 느낌이다. 중년 남자는 돈을 쥔 손을 쑥 내밀었다. 폭포수와 분수는 동양과 서양의 각기 다른 두 문화의 원천이 되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다. 대체 그것은 어떻게 다른가를 보자. 무엇보다도 폭포수는 자연이 만든 물줄기이며, 분수는 인공적인 힘으로 만든 물줄기이다. 그래서 폭포수는 심산 유곡에 들어가야 볼 수 있고, 거꾸로 분수는 도시의 가장 번화한 곳에 가야 구경할 수가 있다. 하나는 숨어 있고, 하나는 겉으로 드러나 있다. 폭포수는 자연의 물이요, 분수는 도시의 물, 문명의 물인 것이다.장소만이 그런 것은 아니다. 물줄기가 정반대이다. 폭포수도 분수도 그 물줄기는 시원하다. 힘차고 우렁차다. 소리도 그렇고 물보라도 그렇다. 그러나 가만히 관찰해 보자. 폭포수의 물줄기는 높은 데서 낮은 곳으로 낙하한다. 만유 인력, 그 중력의 거대한 자연의 힘 그대로 폭포수는 하늘에서 땅으로 떨어지는 물이다.물의 본성은 높은 데서 낮은 데로 흐르는 것이다. 하늘에서 빗방울이 대지를 향해 떨어지는 것과 같다. 아주 작은 또랑물이나 도도히 흐르는 강물이나 모든 물의 그 움직임에는 다를 것이 없다. 폭포수도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거센 폭포라 해도 높은 데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고 떨어지는 중력에의 순응이다. 폭포수는 우리에게 물의 천성을 최대한으로 표현해 준다. 친구는 먼저 현충원으로 차를 몰았다. 대통령 묘역에서 최규하 전 대통령의 묘소에 참배를 하고, 그는 자신이 아니었으면 어떻게 이런 곳 구경이나 하겠느냐며 빙긋이 웃는다. 맞는 말이다. 내가 언제 일부러 현충원에 들를 일은 없지 않겠는가. 옛 전우의 무덤을 둘러보고 난 후 친구는 장군 묘역에 자신의 묘도 지정되어 있다는 자랑을 했는데, 왠지 그 자랑이 자랑처럼 들리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파가니니가 받은 어린 시절의 맹훈련이 최근 음악사가들의 연구로 밝혀졌듯이 냉면집 부친의 비법 아닌 비밀이 아들과의 인터뷰기사로 밝혀진 걸 읽었다. 그는 자신의 기량을 발휘할 만한 많은 작품을 썼으나 오늘날 전해오는 악보는 바이올린 협주곡 6곡과 전24곡의 카프리스뿐이다. 그 중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은 "베토벤이나 브람스와 같은 정서적 깊이는 없으나 듣고 난 뒤에 일종의 시원함이 남는다."는 평가를 받았다. 81f03e1eab7b9ba3a974cc95873b3ad1.jpg
목젖까지 시려오는 시원한 그 맛이다.

남성성인용품

초박형콘돔

자위도구

성인용품

남자자위

“이슬비 내리는 이른 아침에 우산 셋이 나란히 걸어갑니다. 파란 우산, 깜장 우산, 찢어진 우산, 좁다란 학교 길에 우산 세 개가….” 어린 시절 많이 불렀던 노래가 오늘 입안에서 리듬을 탄다. 언제 들어도 좋은 가락이다. 이 가락과 함께 하는 시간 나는 내가 자라던 고향마을로 달려가는 영광을 안는다. 부모님의 모습이 보이고, 고향마을이 보이고, 친구들이 보인다. 버드나무 높다란 가지 끝에 견고하게 지어졌던 뭇새들의 보금자리도 보인다. 불뱀 한 마리 검은 강을 건너 구부러진 등뼈로 강변을 휘돈다. 일렁이는 빛의 꽃가루 사이로 기신기신 고개를 오르는 꽃뱀. 길이 헐떡인다. 퇴화된 근육이, 실핏줄이 쿨럭인다. 끊어졌다 이어졌다 위태롭게 깜박인다. 너무 빨리 내달리는 대신 꽃도 보고 별도 볼 걸, 오르막과 내리막을 더 천천히 즐길 걸, 키 작은 풀과 집 없는 달팽이에게 조금 더 친절을 베풀어 줄 걸, 그런 후회를 하고 있을까.

Comment List

There's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