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26] 조선업계, 빅딜 대신 자구 강화 > Press Releases

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2016.04.26] 조선업계, 빅딜 대신 자구 강화

페이지 정보

Author Admin 작성일16-04-26 20:17 Hit3,581 Count Comments0 Count

본문

{앵커: 조선업계의 구조조정에 대한 정부의 방침이 오늘(26)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대형 업체들의 합병은 없겠지만 자구 노력이 더 필요하다는게 주요내용인데, 추가적인 인력감축과
하청업체들의 연쇄 부도사태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빅딜은 없다.
정부가 조선업계의 합병설을 일축했습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오늘(26) 산업경쟁력 강화와 구조조정 협의체 회의를 마친 뒤 조선소간 합병은 가능하거나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그 대신 조선업계의 자체적인 회생노력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인위적인 합병은 없을 것이라는 정부 발표에 거제지역 조선업계는 일단 환영하고 있습니다. 조선사간 합병이 성사될 경우 대규모 인력 감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돼 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자구 노력 강화라는 숙제가 남았습니다.
이미 강도 높은 자구노력이 진행되는 가운데 추가적인 인력 감축등이 논의될 전망입니다.
사실상 폐업 상태이거나 회생이 어려운 부산경남의 여러 조선사등은 기존에 마련된 통폐합과 매각 추진 계획이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임종룡/금융위원장/구조조정을 위한 법률 체계가 정비된 만큼 정부와 채권단은 사즉생의 각오로 기업 구조조정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입니다.}

조선사 하청업체들의 수익성 악화사태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이고 이로인한 부도사태와 실직사태도 급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정부는 대규모 실직사태에 대비해 고용사정의 급격한 악화가 우려되는 분야를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조선업계의 전문 인력들이 빠져 나가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입니다.

{백점기/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일감이 없다고 하면 인력을 단순히 자르겠다가 아니라 기술교육을 시킨다든지 해서 향후 호황기를 대비한 경쟁력 향상을 시킨다든가.}

정부의 조선업계 구조조정 방안이 가닥을 드러낸 가운데 업계의 힘겨운 회생노력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KNN 길재섭 기자 jskil@knn.co.kr

Comment List

There's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