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22] [조선 구조조정의 그늘] 강화되는 선박규제 "R&D·엔지니어가 고프다" > Press Releases

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2016.05.22] [조선 구조조정의 그늘] 강화되는 선박규제 "R&D·엔지니어가 고프다"

페이지 정보

Author Admin 작성일16-05-22 10:43 Hit3,291 Count Comments0 Count

본문

2020년부터 선박 오염물질 배출 줄여야
"연구개발 뒷전으로 밀리면 안돼…엔지니어 감축도 최소화"

4년 후 조선사들은 지금보다 대기 오염 발생이 적은 선박을 만들어야 한다.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부터 선박용 연료의 황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낮출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대부분 선박의 연료는 벙커C유다. 규제에 따라 그 때부터 만들어지는 모든 선박은 선박용 경유를 써야 한다.

조선사들은 이같은 '황산화물 규제'를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선박 엔진을 개발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 3사는 최근 시제품을 만들었지만 성능 안정화와 연비 효율 개선이라는 큰 산이 아직 남아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선박 환경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조선 업계의 연구개발(R&D)과 숙련된 엔지니어가 더 필요해지고 있지만 구조조정에 밀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백점기 부산대학교 교수(조선해양공학과)는 "구조조정에 휩쓸려 연구개발이 뒷전으로 밀린다면 정작 발주가 나올 때에는 필요한 선박을 못 만들게 된다"며 "선박도 점점 첨단기술을 요구하고 있는데 실력 있는 엔지니어가 나가고 R&D비용이 축소되면 조선업 구조조정 이후 중국이나 일본과 경쟁에서 밀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선 3사의 R&D 비용도 줄고 있다. 조선 3사가 가장 R&D 비용을 많이 쏟았던 때는 적자를 내기 직전인 2013년이었다. 그 해 조선 3사는 5276억원을 R&D에 투입했다. 적자가 나자 2014년 4806억원으로, 총 470억원 줄였다. 지난해에는 4650억원으로 또 156억원 줄였다. 매출 대비 0.5%~1%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경영난으로 매출 자체가 떨어지니 절대액수도 삭감된 것이다.

그나마 엔지니어 인력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조선3사의 기술직 인원(조선ㆍ해양ㆍ기타)은 2014년 1만7107명에서 지난해 1만8286명으로 1179명 늘었다. 하지만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엔지니어들도 안심할 수 없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틀을 짜 놓은 구조조정을 세게 밀고 있는 만큼 목표에 맞춰 인력을 내보낼 수밖에 없다"며 "작년에는 엔지니어가 제외 됐지만 이번에도 피해가긴 힘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국제해사기구는 올해부터 선박이 배출하는 질소산화물을 1Kw당 3.4g이하로 제한하는 티어3 규제를 적용했다. 지난해까지만 이보다 4배 이상인 14.4g 질소산화물 배출이 허용됐었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환경 규제가 강화될수록 숙련된 기술 인력이 부족한 중국과 일본 조선업은 불리해지고 있다"며 "환경 규제 강화로 앞으로 발주 수요는 한국에 집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Comment List

There's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