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9] 선박해양플랜트 세계 석학..부산서 위기극복 해법 모색 > Press Releases

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2016.06.19] 선박해양플랜트 세계 석학..부산서 위기극복 해법 모색

페이지 정보

Author Admin 작성일16-06-19 15:01 Hit2,776 Count Comments0 Count

본문

20일 'OMAE 2016' 개회.. 국내외 석학 1200여명 800여편의 논문 발표

선박해양플랜트 분야의 세계 석학들이 대거 부산을 찾아 관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을 모색한다.

부산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제35회 국제해양플랜트 및 극지공학컨퍼런스(OMAE 2016)' 행사가 20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23일까지 열린다고 19일 밝혔다.

선박해양플랜트분야 세계 최대 규모 회의인 이번 행사는 미국기계학회(ASME) 주최, 부산대 선박해양플랜트기술연구원 주관으로 열린다.

개회식 앞서 18~19일에는 사전 단기교육코스로 이번 행사에 참석한 석학들이 최신 해양기술 등에 대해 강의했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적인 석학 200여명 등 약 1200여명(국외 1000명, 국내 200명)이 참가해 20일부터 23일까지 13개 심포지움과 221개 세션을 통해 800여편의 논문을 발표한다.

'국제해양플랜트.극지공학컨퍼런스'는 1986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조선해양분야 세계 3대 학술대회의 하나로, 국제해양 및 극지공학의 국제협력과 기술개발 독려, 최신 기술정보의 교환, 학회 간 상호협력 관계구축을 목적으로 열리고 있다.

2012년 선박해양플랜트분야 세계적인 석학인 백점기 교수와 부산대 선박해양플랜트 기술연구원에서 부산 유치에 성공해 아시아지역에서는 일본, 중국에 이어 3번째 열리게 됐다.

이를 통해 최신예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고 최근 저유가 기조의 지속,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전세계 교역량 감소, 석유.가스 등을 시추하는 해양플랜트의 투자 수익성 악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양플랜트산업의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도전과 기회, 나아갈 방향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20일 개회식에서는 백점기 컨퍼런스 위원장의 개회사와 미국기계학회 도미니크 로디어(Dominique Roddier) 해양플랜트.극지공학본부장과 찰스 스미스 기술프로그램 본부장의 환영사, 부산시 김규옥 경제부시장의 축사에 이어 기조연설이 발표된다.

기조연설에서는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과 박범식 한국선급 회장이 '석유가스산업의 표준화'와 '그린 웨이브 : 조선산업의 도전과 기회'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오후에는짐 스미스 로이드선급 지부장이 '세계 해양기술 동향 2030', 노르웨이 선박회사 DNV GL 한국일본지부 지부장이 '새로운 현실-2016년도 석유가스산업의 전망'을 주제로 발표한다.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우리나라 최신 조선해양플랜트 기술을 소개하기 위해 삼성중공업과 부산대 선박해양플랜트기술연구원 하동분원도 방문할 예정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이 유례없는 위기를 맞고 있는 이때 세계 각국의 해양플랜트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술 혁신을 통한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방안 등을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크다"며 "이번 컨퍼런스가 조선해양산업의 메카 부산에 대한 대외적인 인지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 뉴스 노주섭 기자

Comment List

There's no comments